묵상

광야길

광야를 걷고 있다 어디가 끝인지 모를 광활한 사막이다 낮엔 사람을 지치게 하고 밤엔 온전한 휴식이 불가능한 곳 밤낮으로 뼈가 상하고 사망의 줄이 두르는 곳 그곳에 서있다 광야엔 비가 내리지 않는다 새벽이슬을 마시지 않으면 살 수 없는 곳이다 그가 성실히 새벽녘마다 지면을 적시지 아니하시면 곧 기갈하여 쓰러지고 말 것이다 그러나 내가 쓰러짐을 그가 허락치 않는냥 끝이… Continue reading 광야길

묵상

인생을 한 단어로 요약하면 '하나님' 인 것 같다. 하나님의 존재를 알고, 찾고, 그리고 만나는 일. 하나님과 함께 하는 삶을 사는 일. 인생이란 원래 외롭고 쓸쓸하다는 것. 아무것도 내 마음을 채울 순 없다는 것. 인간은 어쩔 수 없이 고독한 존재라는 것. 그 이유는 날 지으신 분의 채움이 필요하기 때문이고 내 인생의 이유와 목적이 다 그분께 있기… Continue reading

묵상

알려주신 새 일

3 대저 내가 갈한 자에게 물을 주며 마른 땅에 시내가 흐르게 하며 나의 신을 네 자손에게, 나의 복을 네 후손에게 내리리니 4 그들이 풀 가운데서 솟아나기를 시냇가의 버들 같이 할 것이라 5 혹은 이르기를 나는 여호와께 속하였다 할 것이며 혹은 야곱의 이름으로 자칭할 것이며 혹은 자기가 여호와께 속하였음을 손으로 기록하고 이스라엘의 이름으로 칭호하리라 (사44:3-5) 하나님이… Continue reading 알려주신 새 일

묵상

주고 받는 편지

주는 나의 노래 나의 반석 나의 소망 나의 방패되시는 나를 그대로 사랑하시는 평생을 안으시는 사랑의 아버지 서툰 마음에 내일의 두려움에 뒤를 돌아보면 내가 지나온 길이 다시 보기 싫을 만큼 어둡고 추한데 그 길엔 나를 안고 걸으시느라 흘려야 했던 그분의 핏자국이 있다 나를 무릎 꿇게 하는 그 사랑 나는 결코 혼자인 적도 없고 앞으로도 절대 혼자일… Continue reading 주고 받는 편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