묵상

02/03/2017

어느 날 꿈 속에서 성경을 읽다가 나도 모르게 흥분해서 큰 소리로 말했다. "목숨을 어떻게 안걸 수 있어!   예수님이 당신 생명을 주셨잖아.   창조주 하나님이 그 아들의 생명을 희생하셨잖아.   날 살리려고   날 끝까지 사랑하시려고   그건 너무 귀해서 내 목숨과 맞바꿀 수도 없는건데   평생을 걸어도 턱없이 부족한 엄청난 빚인데   그런데 그걸… Continue reading 02/03/2017